메뉴 건너띄기
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복지정보

[복지뉴스] "복지 대상자 선정·지원 신속하게"…복지부, 금융권과 협력
  • 등록일

    2020.11.17

  • 조회수

    21

  • 시설종류

    전체

  • 카테고리

    복지뉴스

19개 은행 및 금융결제원과 '금융정보 전산연계 업무협약' 체결

 

(서울=연합뉴스) 김예나 기자 = 기초생활보장, 기초연금 등 복지제도 혜택를 받는 대상자의 자격 여부를 더욱 신속하게 확인하고자 보건복지부와 금융권이 협력하기로 했다.

 

복지부는 16일 오후 서울 금융결제원 역삼 본부에서 19개 은행 및 금융결제원과 복지 대상자의 신속한 자격 확인을 위한 금융정보 요구 및 제공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.

 

이번 협약에 따라 복지부와 금융기관 간에는 관련 정보를 자동으로 송수신하는 금융정보 연계망이 구축되며, 금융결제원은 연계망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.

 

복지부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한국산업은행, 농협은행, 신한은행 등 19개 은행과 함께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고 향후 보험, 증권사 등 타 금융기관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.

 

협약에 참여한 기관들과는 금융정보 연계망의 성공적 구축 및 운영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.

 

기초생활보장 등 복지 제도의 지원을 받는 대상자를 선정할 때는 소득재산 조사를 하는데 은행이나 보험, 증권사 등에서 금융 정보를 받는 과정에서 시간이 다소 소요된다는 지적이 많았다.

 

실제로 금융재산 조사에 걸리는 시간은 약 19일로, 소득재산 조사 대상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를 볼 때 조사 체계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었다.

 

양성일 복지부 1차관은 "이번 협약을 통해 복지대상자 선정의 신속성과 정확도를 높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제때 지원받을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"고 밝혔다.

 

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"향후 금융정보 연계 기반을 토대로 정부 기관과 공공목적의 정보중계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해 정부의 정책 집행을 지원하고 금융기관의 업무 효율화에 기여하겠다"고 말했다.

 

yes@yna.co.kr

 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 2020/11/16 14:00 송고

첨부파일